자는 번중(蕃中)으로 진사시(進士試)에 합격하시고 곧 이어 1513년(중종8) 계유 식년문과(癸酉 式年文科)에 급제하시어 해남현감(海南縣監), 홍주목사(洪州牧使), 선공감부정(繕工監副正), 사도시정(司導寺正), 내자시정(內資寺正)을 지내시고 사재감 정(司宰監正)을 마지막으로 벼슬에서 물러나셨다. 배위는 하동정씨(河東鄭氏)로 봉사 권(權)의 따님이며 생졸년은 미상이다.